국민의당,전 당원투표제 도입 갑론을박···"당비내는 당원만 투표권 줘야"

Write : 2016-09-22 15:12:28 Update : 2016-09-22 16:23:32

국민의당,전 당원투표제 도입 갑론을박···"당비내는 당원만 투표권 줘야"

국민의당이 전 당원투표제 도입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전 당원투표제의 부작용을 들어 대다수 의원들이 부정적 입장을 보여 수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당초 당헌·당규 제·개정위원회는 당비를 내지 않는 당원을 포함한 모든 당원에게 당직 선거에서 1인 1표의 선거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도입하기로 결론냈습니다.

하지만, 22일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는 소속 지역구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 같은 안에 대한 반발이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의총 결과 브리핑에서 "당헌·당규를 만드는 분들이 그냥 입당만 하면 당원이라고 생각하는 출발이 잘못됐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며 "당연히 당비를 내는 당원을 대상으로 투표권을 주는 게 맞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 당원투표제도를 도입하되 당원은 당연히 당비내야 하고, 그게 정당법에 맞다" 며 수정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동철 의원도 의총장에서 나와 기자들과 만나 "당비 내는 당원들이 투표권을 가져야 한다는 것에 대체로 동의했다" 며 "그냥 이름만 써주고 당비도 안 내는 사람이 당원 자격이 있나" 라고 말했습니다.

애초 당헌·당규 제·개정위는 특정인물과 특정계파에 좌우되지 않고 당원이 중심이 되는 당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전 당원투표제 도입을 제안했지만, 현실적인 벽에 부딪힌 것입니다.

이 원내대변인은 또 "전 당원투표제가 당직을 선출하는 것에는 좋은데,일반 공직후보를 적용할 때는 전 당원투표제를 적용하지 않는 것이 어떻냐는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대통령후보 선출문제에 관한 문제도 최종 결정이 안돼 다음주 28일(의원총회)에 보고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당헌·당규 제·개정위는 의총서 제기된 의견을 모아 제·개정안을 다시 검토한 다음, 우선 23일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한 뒤 최종 의결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