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미르 관련 의혹 비판 공세···"독재 정권 부정 부패 부활"

Write : 2016-09-22 15:15:54 Update : 2016-09-22 16:27:36

야권, 미르 관련 의혹 비판 공세···"독재 정권 부정 부패 부활"

야권이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에 대해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기업의 목을 비틀어 강제모금하던 역사, 정경유착 역사를 극복하기 위해 수없이 법을 바꾸고 세상을 바꿨다"면서 "독재 정권의 부정부패가 민주화 이후 사라졌다고 생각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부활했는지 참으로 한심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대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돈을 냈다'는 재단 쪽 해명을 언급하면서, "그게 다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 장세동이 하던 말이다. 어느 기업이 자발적으로 돈을 수백 억 씩 낸단 말인가"라며 "두 재단의 모금 과정에 누가 어떤 방식으로 개입했는지 밝히지 않으면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바로 설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전두환, 노태우 정권 시절처럼 기업 규모별로 퍼센티지를 정해서 모금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문제를 정권 차원에서 밝히지 않으면 국회가 반드시 파헤쳐 나라 바로 세우기 작업을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미르 재단과 K-스포츠 의혹은 창조경제 게이트"라며 "국민의당이 전 상임위에서 당력을 총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비상대책위원장은 또, "창조경제의 진짜 성공을 위해 관련자들이 국정 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재단을 해체하고, 청와대가 하루속히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가 특정 이념 편향 인사와 측근들의 복마전이 되고 있다"며 "창조경제 전도사들과 대통령 측근들이 가짜 정관과 가짜 회의록으로 허위 총회를 열고, 정부는 하루 만에 재단을 허가해 주고, 대기업은 두 달이 안 돼서 800억을 모아주는 등 이러한 것은 권력이 창조한 어두운 경제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