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정부·의회지도자 야스쿠니 공물·참배에 깊은 우려"

Write : 2016-10-18 11:45:35 Update : 2016-10-18 15:19:48

정부 "일본정부·의회지도자 야스쿠니 공물·참배에 깊은 우려"

정부는 18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공물을 봉납하고, 일본 국회의원들이 단체로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18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 및 의회의 정치지도자들이 과거 일본의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되풀이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는 또 "일본의 정치인들이 올바른 역사인식의 토대 위에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지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줌으로써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고 미래를 향해 나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그러나 논평에서 아베 총리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으며, 또 아베 총리가 공물을 봉납한 지 하루 만에 논평을 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추계 예대제 첫날인 17일 야스쿠니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로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또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일본 여야 중·참의원들은 18일 야스쿠니신사를 방문해 집단으로 참배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