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기권 결정, 북한에 미리 알려줬는지 여부는 국가기밀"

Write : 2016-10-19 16:53:24 Update : 2016-10-19 17:04:42

김만복 "기권 결정, 북한에 미리 알려줬는지 여부는 국가기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19일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최근 논란이 된 2007년 11월 18일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하겠다는 노무현정부의 뜻을 북한에 미리 알려줬는지 여부를 묻는 말에 "국가 기밀에 속하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19일 KBS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렇다면 당시 노무현정부가 북에 이 내용을 미리 알려줄 필요성에 대한 언급은 있었는지'를 묻는 추가 질문에도 "말씀드릴 수 없는 위치에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국가 기밀이 이렇게 적나라하게 노출되면서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상황을 보며, 정치적으로 논란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국정원장은 "송민순 전 장관이 작성한 회고록 내용 중에서 사실과 맞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먼저 김만복 전 원장은 송 전 장관이 회고록에서 '11월 16일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 주재하에 나와 통일부 장관, 국정원장,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 5인이 토론했다'는 부분을 언급하며 "분명한 건, 나는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해서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는 참석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2007년, 23명의 한국인이 아프간 테러단체에 인질로 붙잡혀 있을 당시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김만복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임장이라도 써 보내자고 주장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김 전 원장은 지적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한국어, 세계와 꿈꾸다
한국의 유산, 세계의 유산
독일인이 사랑한 한국 작가 이미륵
광복70년  미래30년 다국어 특별사이트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