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비정규직 대폭 줄이고 중소기업 임금 높일 것"

Write : 2017-04-19 11:25:12 Update : 2017-04-19 13:45:14

안철수 "비정규직 대폭 줄이고 중소기업 임금 높일 것"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선거 후보는 19일 "비정규직을 대폭 줄이고 중소기업의 임금을 높여 청년이 가고 싶어하는 좋은 일자리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후보는 19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국노총을 방문해 "박근혜 정부 아래에서 추진된 잘못된 정책, 실패한 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겠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안 후보는 앞서 대기업의 60% 수준인 중소기업 청년 임금을 80% 수준으로 5년간 한시적으로 정부가 보조하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안 후보는 "양적목표 중심의 일자리 정책보다, 일자리의 질을 개선하고 공정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이 되면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 노동계 지도자분들, 그리고 기업인들과 머리를 맞대 진지하고 깊이 있는 토론을 해나가겠다"면서 "그동안 역대 대통령이 노사와 대화하겠다고 했지만 모두 말뿐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서 "한국노총과 긴밀하게 의논하겠다. 한국노총은 우리 대한민국과 역사를 같이 해온 제1 노총이며 필요할 때는 과감한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책임 있는 결단을 내려온 조직"이라며 "안철수와 함께 미래로 나가는 그런 멋진 한국노총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안 후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일자리 변화와 양극화에 잘 대처하려면 대통령이 나서서 노동계와 경제계의 힘을 모아낼 수 있어야 한다"면서 "힘없는 많은 근로자를 더 많이 생각해주시고,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업가들과 성숙한 협력의 정신을 발휘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최저임금과 관련해선 "최저임금이 낮은 상태로 많은 젊은이가 고통받는다. 그런데 최저임금도 못 받는, 최저임금이 안 지켜지는 게 큰 문제"라며 "300만 명 정도가 최저임금이 정해져 있음에도 그 이하로 받고 있다. 반드시 꼭 법을 지키게 하겠다는 게 저희의 중요한 의지"라고 강조했습니다.

안 후보는 "제가 당선된다면 우리 역사상 4·19 혁명 이후 출생한 첫 대통령이 된다. 그리고 IT 1세대 대통령이 된다"면서 "기득권 양당이 서로 권력을 주고받는 게 이어진다면, 대한민국은 한 발짝도 앞으로 더 나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