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분열·적대감 부추기는 세력에 나라 맡겨선 안 돼"

Write : 2017-04-19 16:36:58 Update : 2017-04-19 16:47:09

국민의당 "분열·적대감 부추기는 세력에 나라 맡겨선 안 돼"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9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해 "국민들은 분열과 적대감을 부추기는 세력에게 나라를 맡겨서는 안 된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한다"고 밝혔습니다.

안 후보 선대위의 김재두 대변인은 19일 서면 논평에서 "이번 대선은 국민들과 마지막 남은 패권 적폐세력인 '친문 패권세력'과의 한판 승부"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안 후보에 대한 지지성 발언을 했다가 문 후보 지지자들의 공격을 받고 있는 가수 전인권 씨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촛불 앞에 섰을 때는 국민적 영웅으로 추앙받고, 안희정 지사를 지지했을 때 '양념 폭탄'을 같이 맞고, 안 후보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적폐세력으로 내몰렸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문 후보 지지를 선언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에 대해선 "당대는 '소통령'으로 국정농단의 상징이 된 분, 박근혜 정권에 최순실 씨가 있다면 김영삼 정권의 최순실 씨가 된 분, 문 후보의 품에 안기자 친문 패권세력이 국민적 영웅으로 환대하는 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친문 패권세력은 문 후보를 지지하면 김현철 씨든 누구든 다 용서되고, 문 후보 밑으로 줄을 안 서면 하루아침에 적폐세력으로 내몰아 공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한 마디로 친문 패권세력은 문 후보를 앞장세워 온 국민을 편 가르고, 줄 세우기하고 있다"며 "증오와 편견에 가득 찬 이런 활동이 시도 때도 없이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고, 침묵하는 국민들, 촛불을 들었던 시민들도 적폐세력으로 몰리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