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미 정상회담 6월 개최 합의"

Write : 2017-05-16 15:53:17 Update : 2017-05-16 16:02:11

청와대 "한미 정상회담 6월 개최 합의"

한미 양국이 다음달 말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조기 개최하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16일 밝혔습니다.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 단장을 맡은 정의용 전 대사와 매튜 포틴저 미 백악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습니다.

양국 대표단은 특히 북핵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는데,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궁극적 목표로 하고,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과 북한과는 여건이 이뤄지면 대화가 가능하다는 것, 그리고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간 공동 방안을 모색한다는 공통점도 확인습니다.

특히 회동 중 회의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포틴저 보좌관과 7분간 대화를 갖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관계를 중시하고, 이번주 중 홍석현 특사를 미국에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와 유럽연합에 파견할 특사단과 오찬을 하고, 그간의 정상외교 공백을 메우기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어느때보다 엄중한 외교안보 상황을 물려받은 만큼, 역할을 맡아줘 고맙다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이해찬 중국 특사는 중국 측에서 한중 정상회담 조율을 원했다고 전했고, 홍석현 미국 특사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미국 인사들과 북핵 문제, 한미 동맹 현안 등 의견을 나누고 오겠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