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대일 특사 17일 문대통령 친서 들고 출국

Write : 2017-05-17 09:07:53 Update : 2017-05-17 11:39:23

대미·대일 특사 17일 문대통령 친서 들고 출국

문재인 정부의 대미·대일 특사단이 17일 출국합니다.

외교 소식통은, 17일 오전 대일 특사인 문희상 전 국회부의장과 대미 특사인 홍석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차례로 도쿄와 워싱턴으로 출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각국 정상 또는 최고위급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새 정부 대외정책 방향과 목표, 문 대통령의 철학과 비전에 대해 설명하며 북핵 문제 등 현안을 둘러싼 협력 외교의 토대를 놓을 예정입니다.

홍석현 대미 특사는 미국 백악관 또는 국무부 고위 당국자와 만나 6월 말 워싱턴에서 개최하기로 한미가 원칙적으로 합의한 정상회담 관련 협의도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방한한 매튜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이 16일 우리 정부 당국자들과의 면담 때 논의한 내용을 토대로 북핵, 사드 등 현안에 대해 후속 조율을 진행할 전망입니다.

문희상 대일 특사는 3박 4일의 방일 기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한일관계 개선과 대북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국 관계의 중대 현안인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내 부정적 여론을 전하며 양측이 공감할 수 있는 해법의 필요성을 거론할 전망입니다.

문 특사는 위안부 합의의 현상 유지나 파기, 재협상이 아닌 '제3의 길'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최근 주장한 바 있어 주목됩니다.

대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총리는 18일 오전 베이징으로 출국합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