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중진 "철저 반성...지도부 책임져야" vs "경중완급 따져야"

Write : 2017-05-17 11:41:05 Update : 2017-05-17 13:48:40

한국당 중진 "철저 반성...지도부 책임져야" vs "경중완급 따져야"

자유한국당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이 17일 대선 패배 이후 처음 모인 자리에서 당의 진로를 놓고 강하게 충돌했습니다.

한국당이 17일 오전 개최한 중진의원 연석회의에는 당 소속 4선 이상 17명 가운데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과 심재철 국회부의장, 나경원, 유기준, 정진석, 조경태, 홍문종 의원 등 10명이 참여했습니다.

지난 대선 결과를 두고 나경원 의원은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나 의원은 "(대선에서) 24%를 얻었다는 것이 잘한 것이 아니다. 최대 표차로 진 것에 대한 반성부터 시작해야 했는데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것에 너무 부족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천막당사 시절을 거론하며 "당사를 헌납하고 천막 당사를 만든 반성의 정신을 보여주지 않고, 마치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이번 선거가 그나마 선방했다'는 듯이 시작해서는 미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직전 원내대표를 지낸 정진석 의원은 "정부 수립 이후 최악의 보수 대참패"라고 혹평했습니다.

이어 "지난 총선 결과부터 이미 예고 조짐이 있었다. 보수에 대해 국민들이 등을 돌리기 시작했을 때부터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면서 "TK 자민련으로 남아서 무엇을 할 것인가? 보수 존립에 근본적으로 도움이 안 되는 사람들은 동지에서 적으로 간주해 무참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선교 의원은 정 권한대행 사퇴와 새 원내대표 선출을 공개적으로 요구했습니다.

심재철 국회부의장과 신상진 의원은 백서를 발간해 선거 패배 원인부터 짚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중진의원들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정 권한대행은 '경중완급'을 따져야 한다며 "지금 저마저도 안 하면 문재인 정부에 지적을 할 사람이 없다. 원내대표가 잘못해서 이번 선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사퇴론을 일축했습니다.

이어 "원내대표 문제에 대해 의견 개진이 많지 않다"면서 차기 원내대표를 노리는 의원들이나 그 주변 인사들이 지도부 사퇴를 거론한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또 "조금 시간을 갖고 생각을 가다듬을 때 정교한 대응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면서 "총리 인준 등 급한 일부터 해 놓고 국회의원-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를 통해 얘기를 나눠보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설명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