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특사, 아베 면담…북핵엔 공동대처·위안부합의는 이견

Write : 2017-05-18 15:48:47 Update : 2017-05-18 15:52:50

문희상 특사, 아베 면담…북핵엔 공동대처·위안부합의는 이견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난 뒤 "아베 총리에게서 원하는 대답을 다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문 특사는 18일 아베 총리를 만난 뒤 주일 한국 특파원단을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잘해보자. 자주 그리고 빨리 만나자는 얘기를 하고 싶었는데 일본 쪽에서 먼저 얘기를 했다"며 "우리가 원하는, 아베 총리가 할 답변을 들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한일이 북핵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하고 한미일 공조체제에 역할을 다하자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고 아베 총리에게서 전적으로 동감한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문 특사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위안부 한일 합의와 관련해 "오늘날의 한일관계는 그동안 많은 분이 우호 관계를 쌓아온 결과"라며 "한일관계는 여러 문제가 있지만 이를 잘 관리해 장애가 되지 않도록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 재작년 합의도 국가 간의 합의니 착실히 이행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라는 표현을 직접 사용하지 않고 한일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조심스럽게 말한 것이습니다.

일본 정부 인사들은 그동안은 한일합의에 대해 "재협상은 없다"는 강경 방침을 강조해왔습니다.

문 특사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아베 총리에 "한국 정부는 북핵과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고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한다.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지향한다"며 "협력을 통해 북한의 변화를 유도해서 나가고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특사는 아베 총리가 한국의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면 북한과 개성공단에 먼저 가겠다'고 말했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북핵 문제 해결에 너무 성급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특사가 '일본, 미국과 충분히 협의해서 북핵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다면', '북핵 문제가 해결되는 과정에서' 등의 전제조건이 있는 발언이었다고 설명했더니 아베 총리는 "역시 만나서 말을 해봐야 오해가 풀린다. 문 대통령을 자주 만나야 되겠다는 것을 문 특사의 설명을 듣고 깨달았다"고 말했습니다.

문 특사는 18일 만남에 대해 "전체적으로 화기애애했고 한일관계에 대해 한번 잘해보자는 느낌을 받았다"며 "일본이 한국과 좀 더 진전된 관계를 갖고 싶었던 것 같다.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적극적인 한일관계를 갖자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면담 참석자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빨리 특사를 보내줘서 고맙다. 특사의 빠른 파견은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뜻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면담에서 아베 총리는 일본 정부 18일 주일 한국 대사관 등을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한 한국의 해양 조사선의 독도 주변 해양조사에 대해 간단히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참석자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 문제에 대해 "오늘 아침에 있었던 외교적인 문제를 포함해 앞으로 어려움을 잘 헤쳐나가자"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