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정부, 북한인권결의 찬성 기조 유지해야"

Write : 2017-06-19 13:48:36 Update : 2017-06-19 13:57:22

강경화 "정부, 북한인권결의 찬성 기조 유지해야"

강경화 신임 외교부장관은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비판하는 유엔 북한인권결의에 정부가 찬성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19일 취임식 뒤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인권결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질문 받고 "인권전문가이자, 국제사회에서 한국에 대한 기대를 알고 있는 저로선 북한 인권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2008년 이후 유엔 북한인권결의에 찬성했던 그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2004~2005년 열린 유엔 인권위원회와 2005년 유엔 총회에서 실시된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내리 기권했다가,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2006년 찬성으로 돌아선 뒤 다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007년 기권했습니다.

이후 이명박 정부 출범 첫해인 2008년부터 정부는 계속 찬성해 왔습니다.

강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하나의 이슈로 양국 관계를 규정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힌 뒤 "위안부 문제는 큰 현안이니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실천하겠지만 양국관계의 다른 부분도 증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의 정책적 협의와 분석이 있어야 한다"며 "그것을 토대로 일본과 소통·대화를 지속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에 대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지지 선언에 대해서는 "부담이라기보다도 그분들의 기대라고 생각한다"며 "인권 전문가로서의 공약도 있겠지만 한일관계 전반을 관리해야하는 외교부 장관의 입장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 장관은 "오는 29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준비가 급선무"라며 정상회담 이전에 일정이 잡히면 미국을 방문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을 만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미 연합 군사훈련과 미군의 한반도 배치 전략자산을 축소할 수 있다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에 대해서는 "특보의 사견"이라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