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정인에 엄중 경고...정치권 '갑론을박'

Write : 2017-06-20 08:05:57 Update : 2017-06-20 09:51:26

청와대, 문정인에 엄중 경고...정치권 '갑론을박'

청와대가 미국에서 한미연합훈련 축소 가능성 등을 언급해 논란을 일으킨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에게 정상 회담을 앞둔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경고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최근 워싱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 중단을 전제로 한미 군사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특파원들에겐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부연하기도 했습니다.

문정인 특보가 사드 문제로 한미 동맹이 깨지면 동맹이 아니라는 발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지자, 청와대가 진화에 나섰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특보에게 연락해 앞으로 있을 정상회담 등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을 엄중하게 전달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한미연합훈련의 규모나 범위, 사드 배치 등은 한미간 긴밀하게 협의해 결정될 사안이지 특보 개인의 발언으로 실행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도 내놨습니다.

청와대는 문 특보에게 경고했다는 사실을 미국측에도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치권은 문 특보의 발언에 술렁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정인 특보가 북한 편을 들고 한미동맹에 균열을 부추긴다며 사퇴를 촉구했고, 바른정당도 이번 논란으로 웃을 사람은 북한 김정은이라며 인사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국민의당 역시 특보가 외교전략상 있을 수 없는 일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상황을 종합적으로 거론한 문 특보의 발언이 대통령 방미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건 지나친 해석이라고 반박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