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 한반도 평화·남북관계 발전 원한다면 호응해야"

Write : 2017-07-17 14:27:30 Update : 2017-07-17 14:28:27

조명균 통일부 장관, "북, 한반도 평화·남북관계 발전 원한다면 호응해야"

정부가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원한다면 우리의 제안에 호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베를린 구상'의 후속조치 입장 발표를 통해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해 호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남북간 대화와 협력은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의 상호 선순환적 진전을 촉진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베를린 구상'에서 밝힌대로 정부가 북한에 대해 적대시 정책을 갖고 있지 않으며, 북한의 붕괴나 흡수통일을 추구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63% 이상이 80대 이상의 고령자임을 감안해, 이산 가족 상봉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도 우선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대한적십자사의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제안을 받아들일 것을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 군사당국이 대화를 통해 군사분계선 일대의 우발적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해 나가는 것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중요한 과제라면서, 현안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과 서해 군통신선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북측에 촉구했습니다.

발표에 이어 질의응답 과정에서 우리가 날짜까지 제시했는데 북이 호응해오지 않을 경우를 가정한 질문에 대해 조 장관은 남북 관계의 복원을 위해서는 우리의 주도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에서 대화를 제안하는 만큼, 일희일비하지 않고 끈기 있기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북한이 또 ICBM을 시험 발사할 경우에도 일희일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조 장관은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한 입장으로 대처해 나간다는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제재 ·압박을 가하는 동시에 대화를 통해서 모든 가능한 수단을 다 동원해서 북한이 비핵화로 나오도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