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병원비 가정 파탄 막겠다"

Write : 2017-08-10 09:02:30 Update : 2017-08-10 09:14:55

문 대통령, "병원비 가정 파탄 막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병원비 때문에 가정이 파탄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치료비를 국가가 나눠지는 건강보험 확대 방안을 내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한 종합병원을 찾아 어린이 환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오는 2022년까지 전국민 의료비 부담을 평균 18% 낮추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미용이나 성형처럼 명백하게 보험에서 제외되는 항목 외에는 모두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4대 중증 질환에 한정된 의료비 지원 제도도 모든 중증 질환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환자 부담이 큰 대학병원 특진을 없애고, 2인실 입원료와 환자 간병도 보험 혜택을 주기로 했습니다.

내년부터 연간 본인부담 상한액을 낮춰서 하위 30% 저소득층은 100만 원 이하로 낮추고, 15세 이하 어린이 입원 진료비와 중증 치매환자 진료비 본인 부담률은 각각 5%와 10%로 낮아집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재원 30조 6천억 원은 건강보험 누적 흑자 일부와 국가 재정으로 감당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적정한 보험수가도 보장해서 의료계와 환자가 함께 만족할 수 있는 의료제도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