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프랑스 대통령·호주 총리 잇따라 통화…북핵 대응 논의

Write : 2017-09-12 08:10:41 Update : 2017-09-12 09:30:13

문 대통령, 프랑스 대통령·호주 총리 잇따라 통화…북핵 대응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말콤 턴불 호주 총리와 잇따라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방안을 중점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20여 분 간 진행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번 북한 핵실험이 규모와 성격 면에서 과거와 차원이 다른 엄중한 도발"이라며 핵실험 직후 마크롱 대통령의 규탄 성명 발표,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요구,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통화 등 긴밀하게 협조 중인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현재 안보리에서 논의 중인 추가적인 제재 결의가 채택되고, 완전하게 이행되어 국제사회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도록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 측이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이란 핵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EU의 중재 경험과 노력이 북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프랑스와 EU의 역할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표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은 "전적으로 문 대통령과 인식을 같이 한다"면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정책과 입장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화답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또 "프랑스는 이미 대통령실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북핵 폐기를 위해 국제사회가 최고의 단호함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해 온 만큼, 안보리 협의 과정에서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를 부과함과 동시에 한편으로 북한을 진지한 협상의 장으로 끌어내고 중재하는 노력들을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앞으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근본적 해결을 위해 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일치단결하여 북한에 대해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을 가함으로써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나오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궁극적으로는 대화를 통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도록 계속 협력해 나가자"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말콤 턴블 호주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는 "그간 인내심을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중단·포기를 촉구해 왔지만, 이제는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실제적인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10월 서울에서 열리는 양국 외교·국방장관 ‘2+2’ 회의 등을 통해 그간 양국이 이룩한 확고한 공조체제를 바탕으로 동아시아의 안정과 번영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턴불 호주 총리는 전적인 공감을 표하고, "호주는 이미 북한의 6차 핵실험 당일 총리와 외교·국방장관 명의의 합동성명을 발표하여 북한의 행위를 규탄했다"며 "앞으로도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등 대북 압박 조치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