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원외위원장, '유승민 비대위 체제 요구' 의총에 의견 전달...일부 반발도

Write : 2017-09-13 14:12:19 Update : 2017-09-13 14:31:48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유승민 비대위 체제 요구' 의총에 의견 전달...일부 반발도

바른정당의 새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 원외위원장들 대다수는 13일 유승민 비대위원장 체제를 주장하며 이러한 의견을 의원총회에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바른정당의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에서 원외위원장들은 "당이 위기 상황인만큼 비대위로 가야하고, 비대위원장에는 유승민 의원이 적임자가 아니냐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전지명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원외위원장들은 이러한 의견을 13일 오후 의원총회에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의견이) 의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원외위원장들은 이같은 의견이 의총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추후 행동에 나설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의총 결과에 따라 어떤식으로 행동을 취하겠다는 (얘기는) 없었지만, 당원대표자회의를 소집해 거기에서 비대위를 구성해야한다는 얘기가 많았다"고 전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한편, 13일 회의 결과 브리핑 과정에서 원외위원장들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김상민 경기도당 수원갑 당협위원장은 "압도적인 다수가 유승민 비대위원장 체제를 얘기했는데, 유승민 비대위원장 얘기가 일부 나왔다고 소개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원외위원장 대표인 권오을 최고위원을 향해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김세연 정책위의장도 회의 중간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체제에 대한 반발 의견은 그렇게 많지는 않은 것 같다. 의견이 수렴되는 분위기 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13일 오후 의총에서 이같은 의견이 관철될지는 미지수입니다.

통합을 주장하는 김무성 의원과 김용태 의원 등은 13일 연석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정병국 의원도 "비상한 상황 속에서 비대위원장에게 전권을 준다는 게 비대위 아니겠느냐"면서 "그런 상황에서 일부 반발이나 반대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게 가능하겠는가, 안된다고 하면 원칙대로 가는 수밖에 없는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자진 탈당을 권유한 점도 비대위 체제를 결론내는데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당내 통합론자들은 박 전 대통령과 친박이 정리되면 합당을 할 수 있다는 견해를 피력해왔습니다.

다만 유승민 의원은 이에 대해 "선거 때 박근혜 대통령을 팔아서 선거하고는, 선거가 끝나고 출당을 결의하는 그 사람들이 이해가 안된다. 친박 청산도 쇼하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 영향을 받을 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