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장관 "남북관계 깜깜…하나하나 풀어가면 길 열릴것"

Write : 2017-09-13 17:26:38 Update : 2017-09-13 17:32:54

조명균 통일장관 "남북관계 깜깜…하나하나 풀어가면 길 열릴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여러 가지가 쉽지 않지만 하나하나 풀어나가다 보면 길이 열리고 평화적인 통일이 올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사단법인 한국통일협회 출범기념식에서 격려사를 통해 "남북관계가 조그만 틈도 없을 정도로 모든 것이 막혀 있고 깜깜한 상황"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이어 "북한은 스스로 주장하듯이 거의 핵무기 완성단계에 와 있고 투발수단인 미사일도 종류별로 갖춰놓고 있다"면서 "북한은 '공식적으로 핵을 가진 북한으로 인정하라'면서 한반도에서 주한미군이 떠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북한이 우리에게 노리는 것이 무엇인지 많은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자신이 두 번째로 통일부 장관에 재직 중이던 1차 북핵위기 당시 남북 정상회담 논의가 이뤄진 과정을 소개하며 "핵위기가 있었기에 그때 정상회담을 추진 하게 된 것이고 현재 위기 속에도 또 대화의 기회는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손재식 전 통일부 장관은 "지금은 최악의 안보위기이고 이를 극복해야 하지만 안보공세에만 집착해서는 안되고 다른 한편으로 통일을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한국통일협회는 전직 통일부 직원 모임인 통일동우회를 기반으로 구성됐습니다.

정부의 통일정책 추진을 측면 지원하고 회원들의 재직 당시 업무 경험을 공유해 통일기반 조성과 평화통일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