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0일 밤 B-1B 폭격기 2대 또 한반도 전개

Write : 2017-10-11 09:05:08 Update : 2017-10-11 14:42:24

미군의 B-1B 폭격기 2대와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10일 밤 동해와 서해 상에서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야간에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확인했습니다.

합참은 미 B-1B 편대가 한국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하고 이후 우리 군 F-15K 편대 엄호 속에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 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B-1B 편대의 한반도 전개는 지난달 23일 이후 17일 만입니다.

당시 B-1B 편대는 이례적으로 북방한계선을 넘어 동해상 국제 공역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한반도 동쪽에서 서쪽으로 비행하는 동안 군사분계선에 근접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은 지금까지 B-1B 편대를 주로 낮 시간대에 한반도에 전개했지만, 최근 연이어 밤에 전개한 것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한층 높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B-1B는 B-52, B-2와 함께 미국 3대 전략폭격기 중 하나로 최고 속도가 마하 1.2에 달해 유사시 괌 기지에서 2시간이면 한반도에 도달할 수 있고 한번에 61톤의 폭탄을 탑재할 수 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