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선호 시대' 새 초등교과서 성차별 내용 여전"

Write : 2017-10-11 16:58:58 Update : 2017-10-11 17:08:41

"'딸 선호 시대' 새 초등교과서 성차별 내용 여전"

2015 교육과정이 처음 적용된 새 초등학교 1∼2학년 교과서에 성차별적 내용이 많은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경미 의원은 올해 새로 나온 초등학교 1∼2학년 1학기 교과서 16권을 분석한 결과, 성 역할에 관한 고정관념 등 차별적 요소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습니다.

교과서 등장인물 중 남성이 여성보다 전반적으로 많은 것은 물론, 직업에 관한 성 고정관념도 곳곳에서 드러났다고 박 의원은 전했습니다.

과학자, 기자, 해양구조원, 기관사 등은 모두 남성으로 그려졌고, 승무원, 기상캐스터, 은행원, 급식배식원 등은 예외 없이 여성이었습니다.

역사 속 위인과 문학작품 주요 등장인물도 대부분 남성인 반면 여성은 콩쥐, 신데렐라, 인어공주 아니면 주인공의 어머니나 누이, 딸로 나온습니다.

생계 부양자는 전부 남성이었고, 아픈 아이를 간호하거나 병원 진료를 돕는 사람은 여성으로 묘사됐습니다.

학습 참여 활동에서도 남자 어린이가 활동을 주도하고 여자 어린이는 단순 참여자로 그려졌습니다.

박 의원은 "아들보다 딸을 선호하는 시대가 됐는데도 새로 나온 초등 교과서는 여전히 성차별적 내용을 담고 있다"며 "성차별뿐 아니라 장애, 다문화 등 다른 분야에서도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