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정책시 전력 생산비 연간 11조 더 든다…요금인상 불가피"

Write : 2017-10-12 10:34:47 Update : 2017-10-12 11:24:33

"탈원전 정책시 전력 생산비 연간 11조 더 든다…요금인상 불가피"

탈원전 정책을 추진할 경우 연간 11조 원의 전력생산비용이 추가로 발생해 당장 내년부터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분석결과가 나왔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12일 국회입법조사처에 의뢰해 받은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비용 및 요금인상'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기존에 발표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대신 탈원전 정책을 추진할 경우 2015∼2035년 전력생산비용이 46.1%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그대로 추진할 경우 전력생산비용이 502조 5천 611억 8천 400만 원이 들지만,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 734조 4천 924억 4천 400만 원이 들어 무려 231조 9천 312억 5천 600만 원이 추가로 든다는 것입니다.

이 비용에는 탈원전 계획에 따른 송배전 비용 변화가 포함돼 있지 않은 만큼 요금이 더 증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보고서는 이렇게 증가하는 비용을 그대로 반영할 경우 당장 내년부터 전기요금이 오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2024년부터는 전기요금이 20%까지 오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김 의원은 "새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전력생산 비용이 대폭 증가하고 전기요금까지 상승할 개연성이 있음이 확인됐다"며 "탈원전 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전기요금 인상을 최소화하는 범위내에서 충분히 협의해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