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위 국감, 여야 기싸움에 1시간 넘게 공전

Write : 2017-10-12 15:11:34 Update : 2017-10-12 15:35:37

산업위 국감, 여야 기싸움에 1시간 넘게 공전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자료 제출을 둘러싼 여야 간 기 싸움으로 1시간 넘게 공전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산업부의 자료 제출 부실을 따지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더 심했다고 산업부를 두둔하고 나서면서 신경전이 벌어졌습니다.

한국당 최연혜 의원은 "자료 제출을 요구했는데 어젯밤 10시 넘어 무더기로 제출했다"며 "고의적이고 조직적으로 국감을 방해하고 물 먹이려는 짓"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최 의원은 "관련 자료가 없다고 하다가 차관급의 확인을 받아오라고 했더니 2건 있다고 번복했다"며 "산업부가 자료를 은폐 축소하는 등 국회 경시가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당 김도읍 의원도 "국감 출발부터 국회를 무시하는 태도를 간과할 수 없다"며 "불성실한 자료 제출에 대해 위원장이 장관에게 경고하고 사과를 받아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정부부처가 자료 제출을 안 한 건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가 대표적이었다"며 "19대 국회 때 제 실명을 거론해서 자료 제출을 하지 말라고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의원은 이어 "자료 제출을 하지 말라고 장관이 꼼수로 공문을 내려보내는 그런 짓이 바로 적폐"라고 비판했습니다.

같은 당 권칠승 의원도 "참여정부 때 국감에 제출한 자료량과 이명박 정부 이후 자료량을 비교해보라"며 "기본적으로 새로운 정부가 자료를 의도적으로 내놓지 않는다는 오해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백운규 장관은 이에 대해 "새로운 정부는 투명하고 공정하다는 게 목표"라며 자료 제출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12일 국감에서는 또 한국당 이채익 의원의 의사진행 발언 도중 국민의당 소속인 장병완 위원장이 마이크를 끄라고 지시하면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 의원이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의사진행 발언에서 "업무보고에서 신규 원전 건설 6기를 백지화하겠다고 했는데 정권이 바뀌었다고 마음대로 백지화하느냐"고 따져 묻자 장 위원장은 "의사진행 발언과 질의는 구분해 달라"며 이 의원의 마이크를 끄라고 실무진에 지시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국감 첫날 위원장이 편파적으로 의사진행을 한다면 절대 의사에 협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