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박근혜 청와대, 세월호 관련 문서 사후 조작 의혹"

Write : 2017-10-12 17:00:56 Update : 2017-10-12 17:16:41

청와대 "박근혜 청와대, 세월호 관련 문서 사후 조작 의혹"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대통령 최초 보고 시점과 국가위기관리 지침을 조작해 발표한 정황을 보여주는 문건이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세월호 사고 최초 보고한 시점을 당초 9시30분에서 6개월 뒤 상황 보고일지에서 30분 늦춘 10시로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에게 세월호 사고가 최초로 보고된 시점이 당일 오전 10시였고 박 전 대통령이 첫 지시를 내린 시점은 10시 15분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임 비서실장은 이에 대해 최초 보고 시점과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임 실장은 또 국가위기관리 기본 지침에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국가 재난 컨트롤 타워'라는 부분도 전면 수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세월호 사고 직후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이 국회에 나와 재난 컨트롤 타워는 청와대가 아닌 안행부라고 보고한 것에 맞춰 조직적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는 겁니다.

이같은 변경은 법제처장 심사 등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 변경이라고 임 실장은 말했습니다.

임 실장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문건을 공개하고 관련자들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