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내년에 '드론봇' 시대 연다…드론봇 전투단 창설

Write : 2017-12-05 11:57:38 Update : 2017-12-05 14:09:33

육군, 내년에 '드론봇' 시대 연다…드론봇 전투단 창설

육군이 내년에 '드론봇 전투단'을 창설하고 이를 운용할 드론봇 전사도 양성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육군의 한 관계자는 5일 "육군은 드론봇 발전을 주도할 전문조직을 신설하고, 표준 드론봇 플랫폼을 개발한 후 기능별로 확장할 계획"이라며 "먼저 드론봇 전투단을 창설해 전장의 '게임 체인저'로 운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드론봇 전투단은 드론과 로봇의 합성어로 만든 전투부대를 말합니다.

북한의 전쟁 지도부와 핵·WMD 등 핵심표적을 정찰형 드론으로 감시하면서 유사시 공격형 드론을 이용해 이를 타격하는 임무를 수행합니다.

아군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적의 전투수행 의지를 꺾고 적에게 최대한의 심리적 타격을 가할 수 있는 부대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육군은 내년에 드론봇 전투단을 창설할 것이라고 육군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육군은 피해를 줄이면서 단기간 내에 전쟁을 승리로 끝낸다는 개념에 의해 '5대 게임체인저' 전략을 수립한 바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하나가 드론과 로봇을 결합해 새로운 개념의 다양한 작전을 수행하는 드론봇 전투단을 창설하는 것입니다.

'드론봇 전사'는 드론봇 전투단을 운영할 전문 전투 요원들을 말합니다.

육군은 정보학교에 드론 교육센터를 창설해 드론봇 전사를 전문적으로 양성할 계획이라고 육군은 설명했습니다.

또 육군은 공격용 '벌떼 드론'을 운용해 대규모의 적 병력과 차량을 무력화하고, 원거리 핵심표적 타격임무를 수행하는 방안도 연구 중입니다.

군은 올해 초 수십 대의 소형 드론에 각각 1㎏가량의 고성능 폭탄을 탑재해 한꺼번에 목표물에 돌진하는 벌떼 드론 공격 작전 방안 연구에 착수했습니다.

육군 관계자는 "정찰용 드론을 이용해 적 핵심시설과 대화력전 표적에 대한 첩보 수집, 전투피해평가 지원 등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공격용 드론을 군집 또는 벌떼 형태로 운용하는 작전 방안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