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새해 벽두부터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몰아쳐"

Write : 2018-01-10 16:02:53 Update : 2018-01-10 16:59:35

한국당 "새해 벽두부터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몰아쳐"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는 10일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을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저임금 문제가 문재인 정부의 정책능력을 가늠하는 바로미터가 되고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이 소득 불평등 해소와 저임금 노동자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필요한 정책이지만 당위가 아니라 실현 가능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운동권 정권이라도 정책이 당위에만 매몰돼서는 안 된다. 최저임금뿐만 아니라 비정규직 제로 정책이나 '문재인 케어' 등 대중과 연관된 정책을 보면 디테일이 부족하다. 디테일 결여는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만 부추긴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도 "새해 벽두부터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하기 힘든 영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은 직원의 근무시간을 줄이고 각종 상여를 없애고 있으며, 보조금 혜택을 받기 위해 회사를 쪼개는 편법까지 동원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함 정책위의장은 "청년 알바 일자리도 5년 만에 감소했고 (청년 알바가) 무인시스템으로 대체되고 있다"며 "실질 가계소득 증가는 없고 물가만 오르는 기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근로자까지 청와대 게시판에 최저임금 인상을 재고해달라는 청원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을 반드시 해야 할 정책이라고 말한다. 최저임금 인상만큼은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는 오기로 들린다"며 "시행 초기부터 난리가 벌어지고 있다. 근로자에게 최저임금보다 우선하는 것은 일자리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은 이와 관련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정책위 산하에 특위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일자리 감소와 관련해 '살인적 임대료와 고질적 갑질 구조가 핵심으로, 최저임금에 책임을 돌리는 것은 침소봉대'라고 언급한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를 향해 "임대료 문제가 더 큰 문제인지, 아니면 최저임금 인상이 더 큰 문제인지에 대해 누가 과연 침소봉대한 것인지 시장의 목소리를 경청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윤 수석부대표는 "근본 원인은 분석하지 않고 물타기 대책과 언사를 남발하고 있다"며 "국정 운영의 책임자는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문제를 근본적으로 수정하고 보완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