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중진 7명, 홍준표 정면비판…"독선적·비호감 정치"

Write : 2018-02-12 16:42:59 Update : 2018-02-12 17:04:38

한국당 중진 7명, 홍준표 정면비판…"독선적·비호감 정치"

자유한국당 4선 이상 중진의원 7명은 12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재개'를 거부한 홍준표 대표를 향해 "독선적 태도로 당의 위기를 심각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 중진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오직 당과 나라를 걱정하는 차원에서 제기한 중진의원들의 합당한 요청을 인신공격적 언사마저 동원해 비난하고 걷어차 버렸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자신의 생각만이 옳고 어떤 쓴소리도 듣지 않으려는 당 대표의 태도는 국민이 우려하고 우리가 그토록 비판하는 현 정권의 독선적이고 잘못된 국정운영 방식과 무엇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이들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당이 지지율 답보 등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하면서 "홍 대표 본인의 독선적이고 비화합적인 비호감 정치에 문제의 본질이 있다는 지적을 홍 대표 본인만 들으려 하지도 않는 게 위기를 더욱 심각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당 대표라면 쓴소리든 바른 소리든 가리지 않고 경청해야 한다"며 "하지만 시종일관 원맨쇼 하듯이 당을 이끌고, 충정 어린 비판을 인정하려 들지도 않는 독선적 태도로 어떻게 이 위기를 극복하고 대체 수권세력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나아가 "당 대표 1인의 사당적 욕심 때문에 대한민국 유일 보수적통 정당인 한국당이 지리멸렬의 길을 계속 걸어갈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이들 중진의원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비롯한 정치적 회의체의 활성화 및 현안 논의, 당 대표의 부족한 소통 및 공감능력 극복 등을 홍 대표에게 촉구했습니다.

이날 성명에는 5선인 심재철·이주영·정갑윤 의원과 4선인 나경원·유기준·정우택·홍문종 의원 등 7명의 중진의원이 참여했습니다.

지난 8일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재개를 요구하는 성명서에 참여한 중진의원에 비해서는 5명이 줄었지만, 중진의원들이 홍 대표에 대한 비판 수위를 한층 높인 성명을 낸 만큼 양측의 갈등은 심화할 전망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