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상회담 제안 후속 '구상'...펜스 "북한과 대화 가능"

Write : 2018-02-13 08:55:34 Update : 2018-02-13 09:04:04

청와대, 정상회담 제안 후속 '구상'...펜스 "북한과 대화 가능"

북측 대표단의 이번 방한에서 가장 주목되는 대목은 김정은 위원장이 제안한 남북정상회담 카드입니다.

남북정상회담을 대북 제재 무력화의 돌파구로 삼으려는 북한의 의도가 보이는 상황에서 어렵게 조성된 불씨를 살리기 위해선 넘어야할 난관들이 있습니다.

다음 남북대화는 지난 1월 이미 개최하기로 합의한 '남북간 군사 당국 회담'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기에 장관급 추가 회담이나 대북 특사 파견 등 대화 수위를 점차 높일 것으로 관측됩니다.

하지만 북미 대화가 선행되지 않는 한 남북 정상회담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게 청와대의 인식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 동계 올림픽 이후로 미뤄진 한미 연합 군사훈련도 북한이 중단을 요구할 경우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일단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진정성 있는 조치가 있어야 북미간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평창을 방문했던 펜스 미국 부통령이 귀국길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전략은 강화하겠지만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압박 작전이 진행되는 중에도 북한과 대화를 나눌 용의가 있다는 뜻으로 미묘한 기류 변화가 감지됩니다.

청와대는 한미간 핫라인을 통해 북측의 방남 결과를 설명하고, 필요할 경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미국을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