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의원,"경찰, 2011년에 댓글작업 계획 문건 작성"

Write : 2018-03-13 08:18:48 Update : 2018-03-13 09:39:22

이재정 의원,"경찰, 2011년에 댓글작업 계획 문건 작성"

경찰이 2011년에 인터넷 상에서 댓글 작업을 계획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은 지난 2011년 경찰청 보안국에서 작성한 경찰 내 댓글작업의 계획 문건을 확인했다며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경찰의 댓글작업이 이번 문건을 통해 실체를 드러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에 확인된 문건은 모두 2건으로 각각 2011년 4월과 8월에 작성됐습니다.

해당 문건에선 "국가안보와 관련한 인터넷 이슈 발생시,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정보전달로 사실이 왜곡전파되는 경우가 발생하니 네티즌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한 단계별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단계별로 동원할 인력도 적시됐다. 1단계로 본청과 지방청 보안사이버요원 88명을 동원해 주무부서에 공식입장을 전달하고, 2단계로 경찰 보안요원 전원(1,860명)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문건에는 인터넷 상에서 '왜곡 여론'이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3단계에는 포털에 보수단체 회원들의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당시 경찰이 파악한 주요 보수단체는 23개이며 회원수는 7만7천900여 명입니다.

경찰은 향후 조치로 "인터넷 이슈발생시 주무계장이 대응 필요성과 대응 수준을 판단하여 입장을 정리한 후 국·과장에게 보고 후 조치하고 안보현안과 관련하여 건전한 여론조성을 유도할 것"을 명시했습니다.

문건 작성 부서로 지목된 경찰청 보안국은  "당시 경찰이 작성한 문건이 맞다"며 "당시 실제로 인터넷 댓글 조작이 이뤄졌는지는 향후 수사를 통해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12일 임호선 경찰청 기획조정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수사단을 꾸렸다고 밝혔습니다.

특별수사단은 단장 이하 경무관급 부단장, 총경급 팀장 3명 등으로 구성됐으며 산하에 댓글 수사팀 9명을 투입해 관련 의혹을 수사하기로 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