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드루킹' 인사청탁 여부 "알지 못한다"

Write : 2018-04-16 09:16:31 Update : 2018-04-16 16:04:10

청와대, '드루킹' 인사청탁 여부 "알지 못한다"

청와대는 16일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씨의 인사청탁 여부를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씨의 인사청탁과 관련해 청와대가 사전 인지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대선 이후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 등에 지인의 추천을 요청했으나 김 의원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라는 분이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들어주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였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의 배후와 공범 여부, 여죄 등을 캐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김씨가 김 의원에게 보낸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 메시지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김 의원의 사건 연관성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르면 이날 적법성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놓는 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결과를 받아보고 살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