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종전선언·비핵화, 상대 입장 존중해 풀려야"

Write : 2018-07-12 14:00:06 Update : 2018-07-12 14:19:37

청와대 "종전선언·비핵화, 상대 입장 존중해 풀려야"

청와대는 북미 간 이견으로 종전선언 시기와 비핵화의 구체적 방법론에 있어 진전이 없다는 일각의 평가와 관련해, 역지사지의 심정으로 상대방의 입장을 존중해 문제가 원만히 풀리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미 3자 사이에 종전선언을 한다는 데 일정한 공감대가 있고 우리 정부는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노력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싱가포르 언론과 서면 인터뷰에서 북미 간 협의와 함께 남북 간에도 종전선언 관련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를 두고 "종전선언은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고 6·12 북미 정상 간 선언에서 그 내용을 그대로 승계해 추인받은 내용"이라며 남북미 간 종전선언을 해야 한다는 원칙에는 이견이 없음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이 지난 3월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최초 보고된 뒤 청와대에 보고된 시점이 불분명하다는 지적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보고 시점을 두부 자르듯 딱 잘라 말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청와대 조직개편을 앞두고 자영업자 대책 마련을 위한 비서관직 신설이나 기업과의 소통 및 혁신성장을 담당할 비서관직 신설이 거론된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