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싱가포르 정상 난초 명명식 참석…'문재인·김정숙 난초'

Write : 2018-07-12 15:15:06 Update : 2018-07-12 15:55:19

한-싱가포르 정상 난초 명명식 참석…'문재인·김정숙 난초'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2일 리센룽 총리 내외와 함께 보타닉 가든을 방문해 '난초 명명식'에 참석했습니다.

난초 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자국 방문 귀빈에 대한 환대·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에 귀빈의 이름을 붙이는 행사로, 한국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청와대는 이날 만들어진 난초의 이름이 '문재인·김정숙 난초'라며 양국 간 금란지교 같은 우정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총 24만 2천여 제곱미터 규모의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은 국립식물원과 열대숲 등으로 구성되며, 명명식을 열기 전 교배를 통해 새로운 종류의 난초를 만들고 이를 화분에 담아 명명식을 거행합니다.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과 윌리엄 왕세손 내외, 모디 인도 총리,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잉락 전 태국 총리 등 각국 주요 정상들이 이 행사에 참석해 명명식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한류스타 배용준·권상우 등도 자신의 이름을 딴 난초 명명식에 참석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