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별세로 기로에 선 정의당

Write : 2018-07-24 11:57:26 Update : 2018-07-24 12:05:22

 노회찬 별세로 기로에 선 정의당

최근 진보 대안정당으로 기세를 올리던 정의당이 23일 노회찬 원내대표의 비극적인 별세를 계기로 국민에게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주목됩니다.

정의당은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을 앞질러 더불어민주당에 이은 정당지지율 2위를 기록했습니다.

이정미 대표는 지난 21일 당 전국위원회에서 "우리 당 지지율이 드디어 한국당과 골든크로스를 이뤘다"며 "지금의 지지율을 지키고 다시 마음을 다잡아야 할 때"라고 기뻐했습니다.

이 대표는 취임 초부터 문재인정부를 지원하는 동시에 채찍질하는 '개혁의 견인차' 역할에 힘써 2020년 총선에서 한국당을 누르고 제1야당으로 발돋움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그러나 노 원내대표가 '드루킹' 김동원 씨 측으로부터 수천만원에 달하는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특검 수사를 통해 불거지면서 정의당은 뜻밖의 암초를 만났습니다.

노 원내대표가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등을 앞세우며 정의당 지지율의 고공행진을 직접 이끌어온 당사자였던 만큼 그를 둘러싼 의혹은 당 안팎에서 충격적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이에 정의당 지도부와 의원단은 "노회찬을 믿는다"며 단일 대오를 유지했지만, 일부 당원들은 '노회찬 출당' 논의를 공개적으로 주고받는 등 술렁이기도 했습니다.

노 원내대표 자신도 이런 전후 사정에 큰 압박감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그가 유서에서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고 밝힌 것도 그런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김 씨를 모르고 거액을 받은 적도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던 노 원내대표가 결국 김 씨의 사조직에서 4천만원을 받은 사실을 끝내 인정한 것은 냉정하게 평가할 때 도덕성 측면에서 치명타가 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애초 민주당을 지지하다 정의당으로 이동한 일부 유권자들의 경우 계속해서 정의당 지지자로 남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 됐습니다.

그러나 노 원내대표의 별세를 계기로 정의당 지지층이 전보다 결집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한때 노 원내대표의 출당까지 거론하던 정의당 당원들은 이날 별세 소식이 전해진 후 일제히 추모 분위기로 돌아섰습니다.

일부 당원은 고인에게 의심의 눈길을 보냈던 자신을 후회하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노 원내대표는 정의당에서 중추적인 존재였습니다.

그의 투신 사망에 따른 지지자들의 분노가 특검의 '표적 수사'로 쏠릴 여지도 없지 않습니다.

오랜 도전과 노력 끝에 최근 지지율 10% 벽을 돌파한 정의당이 앞으로도 상승세를 더 유지할지, 다시 한자릿수 지지율로 내려앉을지는 그의 별세가 어떻게 기억되고 추모 되는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