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개성공단 내 南재산권 침해 말아야"

Write : 2017-10-06 10:40:05 Update : 2017-10-06 13:03:43

통일부 "北, 개성공단 내 南재산권 침해 말아야"

통일부는 6일 북한 선전매체가 개성공단 가동을 시사하는 듯한 주장을 펼친 데 대해 "북한은 개성공단 내 우리의 재산권을 침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개성공단과 관련한 기존의 입장이 달라진 것은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개인 필명 논평에서 "우리 근로자들이 (개성공업지구에서) 지금 어떻게 당당하게 일하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눈이 뜸자리가 아니라면 똑똑히 보일 것"이라며 "공업지구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른 대외선전 매체 '메아리'도 '개성공업지구에서 활기에 넘쳐 일하고 있는 우리(북한) 근로자들의 당당한 모습'을 거론하면서 "개성공업지구에 대한 모든 주권은 우리 공화국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일부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이 전면 중단된 이후 개성공단이 남북간 합의에 따라 운영되는 것이라 한쪽에서 일방적인 조치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유지해왔습니다.

통일부는 지난 8월 개성공단 내 남측 입주기업 차량 100여대가 사라졌다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보도에 "개성공단 차량이나 물건은 우리 소유이기 때문에 무단사용은 명백한 불법행위로 즉각 중단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최근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 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내 19개의 의류공장을 은밀히 가동해 내수용 의류와 중국에서 발주한 임가공 물량 등을 생산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