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반드시 통과" vs "온몸으로 저항"

Write : 2019-04-26 12:07:14 Update : 2019-04-26 14:43:40

"26일 반드시 통과" vs "온몸으로 저항"

선거법과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여야의 극한 대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야 4당이 선거법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던 목표 날짜가 25일이었는데, 자유한국당이 물리력을 동원해 회의실 진입을 원천 봉쇄하는 등 새벽까지 강력 저지에 나서며 패스트트랙 지정에 실패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26일 다시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를 열어 패스트트랙 지정을 시도할 계획입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6일 열린 최고위에서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상상할 수 없는 폭력을 저질렀다,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며 한국당을 맹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반드시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반드시 26일 지정을 마무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의를 방해한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 당직자에 대해선 오전 중에 고발 조치하기로 했고 한국당이 회의 개의를 또 다시 저지한다면, 무조건 고발한다는 내부 방침도 세워뒀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지정 시도를 온몸으로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 시도를 의회 쿠데타로 규정하면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민주당이 국회 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한국당 의원들을 고발하기로 한데 대해서는 패스트트랙 지정 시도 자체가 전부 불법이었다, 따라서 이를 막는 것은 오히려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한 투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여야가 이렇게 강대 강 전면전으로 맞붙는 양상이어서, 26일도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충돌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편, 극심한 대치 뿐 아니라 사개특위 위원 교체를 놓고 바른미래당 내 내홍이 극심해진 점도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