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미정상 통화는 국가기밀”…한국당 ‘공익제보’ 반발

Write : 2019-05-24 08:04:44 Update : 2019-05-24 09:31:26

청와대 “한미정상 통화는 국가기밀”…한국당 ‘공익제보’ 반발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주미 한국대사관의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지난 9일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달 하순 방일 직후에 한국을 들러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이 파악했다는 정보의 출처는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공사참사관 A씨였습니다.

청와대와 외교부의 감찰 결과 A씨는 한미 정상 통화 다음 날, 대사관에서 통화내용을 열람한 뒤 관련 내용을 강 의원에게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오래 전부터 강 의원과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3급 국가기밀을 유출한 사안을 무겁게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안보 문제가 민감한 상황에서 한미간 신뢰는 물론 한반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외교부는 A씨에 대해 징계 절차에 착수하는 한편, 외교상 기밀누설죄 위반으로 보고 법적 대응도 검토중입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국민의 알 권리라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폭로된 내용들이 정부의 굴욕외교와 국민선동 실체를 일깨워 준 공익제보 성격이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구걸 외교의 민낯을 들키자 공무원에게만 책임을 씌웠다"며 고발과 수사 의뢰도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교관의 휴대전화를 조사한 것은 강요된 동의에 의한 제출이라며 '불법 감찰'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소속 국회 외통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심각하게 우려한다, 민감한 시기에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글을 한국당 공식입장과는 상당한 거리가 느껴지는 글을 SNS에 올렸습니다.

[Photo : KBS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