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무용지물 만드는 내성 획득 원리 찾았다

Write : 2017-06-19 12:10:27 Update : 2017-06-19 13:50:40

항생제 무용지물 만드는 내성 획득 원리 찾았다

한국과 덴마크 공동 연구진이 항생제를 무력화하는 내성 유전자 발생 원리를 확인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교수와 덴마크 공대(DTU) 노보 노르디스크 바이오지속가능센터 공동 연구팀이 박테리아 병원균의 항생제 내성 획득 작동 원리를 연구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항생제 남용에 따른 내성균 증가 추세는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문제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인체 감염균이 항생제 내성을 갖는 방식으로는 항생제를 분해하는 효소를 갖거나 다시 뱉어내는 등 다양합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내성 유전자를 얻어 항생제를 아예 무용지물로 만드는 형태입니다.

내성 유전자는 항생제를 생산하는 곰팡이나 악티노박테리아에서 주로 발견됩니다.

이는 해당 항생제를 만드는 곰팡이와 박테리아가 자기 자신을 스스로 항생제로부터 보호하고자 하기 때문이라고 학계에선 설명합니다.

인체 감염균이 내성 유전자를 획득하면 항생제 내성을 갖게 된다는 뜻입니다.

이러한 사실 자체는 게놈(유전정보)을 통해 이미 알려졌으나, 어떤 식으로 항생제 내성 유전자들이 인체 감염균에 전달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공동 연구팀은 다소 복잡한 과정을 통해 항생제 내성 유전자가 인체 감염균에 전달된다는 사실을 규명했습니다.

'캐리백'이라고 이름 지은 이 과정을 살펴보면 우선 박테리아 간 접합으로 인체 감염균 유전물질(DNA) 일부가 방선균으로 들어갑니다.

이 과정에서 항생제 내성 유전자 주위에도 감염균 DNA가 들어가는 경우가 생깁니다.

방선균이 죽어 세포가 깨지면 항생제 내성 유전자와 감염균 DNA 조각이 포함된 DNA도 함께 튀어나오게 됩니다.

이렇게 배출된 항생제 내성 유전자에는 인체 감염균 일부 DNA가 공존하고 있습니다.

이런 절차로 인체 감염균이 항생제 내성을 획득하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이상엽 교수는 "생물정보학적 분석과 실제 실험을 통해 이를 증명했다"며 "병원 내·외부 감염과 예방 관리시스템, 항생제의 올바른 사용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결과 논문은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7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