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밤 111년만에 가장 더웠다…아침최저 강릉 31도 서울 29.2도

Write : 2018-07-23 09:01:42 Update : 2018-07-23 09:09:29

22일 밤 111년만에 가장 더웠다…아침최저 강릉 31도 서울 29.2도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23일 아침 최저 기온이 현대적인 기상관측 시스템이 도입된 이래 111년 만에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절기상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인 이날 오전 6시 45분 현재 강릉의 기온은 31.0도였습니다.

이날 강릉의 일출 시간이 오전 5시 20분인 점을 고려하면 아침 최저 온도는 더는 떨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오전 8시 현재 기온은 32.3도로 올랐습니다.

31.0도는 1907년 이래 전국적으로 역대 가장 높은 최저 기온입니다.

111년간 전국에서 아침 최저 기온이 30도를 넘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2013년 8월 8일 강릉의 30.9도가 지금까지 가장 높은 최저 기온으로 기록돼 있었습니다.

이날 아침 서울의 최저 온도는 29.2도로 역시 서울에서 관측 이래 가장 높습니다.

지금까지는 1994년 8월 15일에 기록한 28.8도가 가장 높았고 2014년 8월 2일 28.7도, 1994년 7월 29일 28.7도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열대야의 기준은 25도입니다.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을 유지하면 열대야라고 부릅니다.

울진 29.3도, 포항 29.0도, 수원 28.2도, 부산 27.5도, 대구 27.4도, 청주 27.4도, 광주 26.0도, 제주 27.0도 등에서도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어제 낮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 높게 오른 가운데 제10호 태풍 '암필'에 동반된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복사 냉각이 차단돼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지 못하고 높게 형성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전국에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일부 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며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서는 24절기 중 12번째에 해당하는 절기로, 장마가 끝나고 연중 더위가 가장 심할 때입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