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8.2도 등 전국 곳곳 올해 최고기온…23일은 비 예보

Write : 2019-04-22 17:04:24 Update : 2019-04-22 17:06:49

서울 28.2도 등 전국 곳곳 올해 최고기온…23일은 비 예보

화요일인 23일 전국에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3일 동해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습니다.

이로 인해 전국이 차차 흐려져 오전 3시 이후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 3시께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비는 24일 오전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일부 중부 내륙과 전북 내륙, 경북 서부 내륙에는 24일 오후 6시께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습니다.

특히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제주도는 23일 정오부터 자정까지, 남부지방은 오후 6시께부터 24일 오전 6시께까지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습니다.

23일 오전 3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이 20∼60㎜ 입니다.

제주도 남부와 산지에는 1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전망입니다.

충청도와 남부지방, 울릉도·독도는 10∼40㎜입니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서해5도에는 5∼2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남부지방 공항에서는 강한 비와 바람, 천둥·번개에 따라 항공기 운항에 지장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한편 22일에는 올해 들어 최고기온을 경신한 지역이 많습니다.

서울은 이날 오후 4시 11분 28.2도를 기록해 올해 최고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오후 4시까지 올해 들어 최고기온을 기록한 곳은 경기도 수원(29.2도)·이천(28.6도), 강원도 영월(29.7도)·홍천(29.5도), 충북 청주(29.7도), 대전(29.3도), 경북 의성(28.4도), 전북 전주(29.0도) 등입니다.

기상청은 "동해상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동풍이 유입되면서 태백산맥을 넘은 건조한 공기가 서쪽 지방으로 유입됐다"며 "이런 가운데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평년(1981∼2010년 평균)보다 기온이 4∼9도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23일 기온은 이날보다 2∼4도 낮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