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지연구소, 펭귄의 깃갈이 단식행동과 분변 미생물의 관계 규명

Write : 2019-05-17 10:29:06 Update : 2019-05-17 10:33:00

극지연구소, 펭귄의 깃갈이 단식행동과 분변 미생물의 관계 규명

극지연구소가 '깃갈이' 기간에 단식하는 남극 펭귄의 분변을 관찰해 체내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펭귄은 매년 번식을 마치고 겨울이 되기 전 2~3주 정도 깃갈이를 하는데, 이 기간에 물속을 헤엄칠 수 없어 자발적으로 단식합니다.

극지연구소 연구팀은 2013년에 세종과학기지에서 남동쪽으로 2km 떨어진 펭귄마을, 남극특별보호구역 171번에서 젠투펭귄과 턱끈펭귄 수십 마리의 분변을 채취해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단식 중인 펭귄의 분변에서 푸소박테리아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균은 지방산을 생산해 펭귄의 면역을 높이고 체내에 지방을 축적한다고 알려졌습니다.

또 분석 결과, 단식 전과 비교해 다른 미생물들도 구성이 변했으며, 특히 젠투펭귄에서 미생물의 다양성이 증가했습니다.

이 같은 미생물의 변화는 남극의 혹한 환경에서 단식에 따른 생리적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적응 과정의 결과로 보인다고 극지연구소는 추정했습니다.

과거, 호주에 사는 쇠푸른펭귄과 사우스조지아 섬의 임금펭귄을 대상으로 유사한 연구가 진행된 바 있지만, 남극 펭귄의 분변을 정밀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이번 달 과학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습니다.

이번 연구를 담당한 이원영 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구온난화로 극지가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남극 생물들의 생존전략을 밝히고 기후변화가 남극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할 수 있는 방향으로 연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Photo : YONHAP News]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