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90%가 학생…여성이 남성 4배

Write : 2017-11-13 10:06:56 Update : 2017-11-13 10:47:31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90%가 학생…여성이 남성 4배

내년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앞두고 자원봉사에 나선 이들 가운데 절대다수가 24세 이하 여학생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예전 밴쿠버·런던올림픽에서는 25세 이상 직장인이 대부분으로, 노인도 상당수였다는 점과 대조를 이룹니다.

13일 서울시자원봉사센터가 올해 4∼5월 평창동계올림픽 서울지역 자원봉사자 5천8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24세 이하가 전체의 90.87%에 달했습니다.

남녀 비율은 2대8로 여성이 남성의 4배에 달했습니다.

이와 반대로 이전 밴쿠버·런던올림픽은 자원봉사자 가운데 80%가 25∼64세였고, 직장인이 전체의 70%나 차지했습니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이 30%나 돼 0.33%에 그친 우리나라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남녀 비율 역시 밴쿠버·런던올림픽은 6대 4로 성비가 비슷한 가운데 오히려 남성이 더 많았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에 나선 이들은 참여 이유로 '가치 있는 봉사활동이기 때문에'를 꼽은 이가 가장 많았습니다.

반면 밴쿠버·런던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은 '일생일대의 기회이기 때문에'라는 이유를 가장 많이 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센터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인적 관리를 위한 활동 지원 방안을 제시하고, 앞으로 국제행사 운영에 활용할 방침입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