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빙속 노선영, 자신의 올림픽 기록 경신…1천500m에서 14위

Write : 2018-02-12 22:59:49 Update : 2018-02-12 23:21:08

[올림픽] 빙속 노선영, 자신의 올림픽 기록 경신…1천500m에서 14위

세상을 떠난 동생을 위해 뛰겠다며 이를 악물었던 노선영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무대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달렸다.

노선영은 12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서 1분 58초 75를 기록했다.

공인 개인 최고기록(1분 56초 04)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총 네 차례 출전한 자신의 올림픽 기록 중에선 가장 좋은 결과를 내면서 27명의 선수 중 14위에 올랐다.

5조 아웃코스에서 카자흐스탄 예카테리나 아이도바과 경주한 노선영은 마지막 400m에서 스피드가 현저하게 떨어졌다.

노선영은 경기 후 가쁜 숨을 몰아쉬었다.

노선영은 지난 2016년 뼈암의 일종인 골육종으로 세상을 떠난 전 쇼트트랙 대표팀 고노진규의 친누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평창올림픽은 동생이 그토록 서고 싶었던 무대였다"라며 "동생의 몫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의 행정착오로 평창올림픽 무대에 서지 못할 뻔했지만, 우여곡절 끝에 대표팀에 복귀해 네 번째 올림픽 무대에 섰다.

그는 지난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 여자 1,500m에서 2분 3초 35로 32위,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2분 2초 84로 30위, 2014년 소치 대회에서 2분 1초 07로 29위에 올랐다.

우승은 1분 54초 45를 기록한 네덜란드 이레인 뷔스트가 차지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