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처음 세계 정상 내준 한국 청소년태권도…강미르는 MVP

Write : 2018-04-14 10:03:15 Update : 2018-04-14 13:07:17

사상 처음 세계 정상 내준 한국 청소년태권도…강미르는 MVP

한국 태권도가 사상 처음으로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남녀부 모두 정상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한국 청소년 태권도대표팀은 13일(현지시간) 튀니지 함마메트에서 열린 2018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네 체급에 출전해 남자 78㎏급의 임진홍(문성고)만이 은메달을 수확했습니다.

임진홍은 모하마드 알리 코스라비(이란)와 결승에서 신장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한 채 마지막 3라운드 14초를 남기고 21-41, 점수 차 패배를 당했습니다.

남자 78㎏초과급 유태진(백석고)은 8강에서 탈락했습니다.

여자 68㎏급 송다빈(효정고)은 16강에서, 여자 68㎏초과급 홍슬기(소사고)는 첫 경기인 32강에서 각각 주저앉았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남자부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총 54점)를 따고 여자부에서는 금·은·동메달 하나씩(총 47점)을 획득했습니다.

남자부는 이란(금7·동2개, 총 110점)에 이어 종합 2위, 여자부는 러시아(금1·은1·동5개, 총 62점)와 영국(금2개, 총 49점)에 이어 종합 3위로 밀려난 채 대회를 마쳤습니다.

2년마다 개최되는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는 올해가 12회째로, 우리나라가 남녀부 모두 종합우승을 놓친 것은 1996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1회 대회가 열린 이래 이번이 처음입니다.

남자는 2010년 멕시코 티후아나 대회에서 처음으로 정상을 빼앗겼지만 이후 다시 세계 최강의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여자부는 2016년 캐나다 버나비 대회에서 종합 4위로 처진 뒤 올해까지 2회 연속 우승 도전이 좌절됐습니다.

이번 대회 남자부에서는 이란이 2년 전 버나비 대회 종합 4위의 부진을 씻고 10체급 중 7체급 금메달을 쓸어담으며 태권도 강호의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여자부에서는 러시아가 사상 처음 우승컵을 안았습니다.

첫날인 9일 여자 42㎏급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강미르(성주여중)는 대회 여자부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습니다.

남자부 MVP는 45㎏급 우승자인 후세인 로트피(이란)에게 돌아갔습니다.

다음 대회는 2020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개최됩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