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방미

Write : 2017-06-14

문재인 대통령 방미

청와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28일부터 6월2일까지 3박5일간 미국을 공식 방문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이 29, 30일 백악관에서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한·미 양국의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 방미


미국 백악관도 공식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29~30일 백악관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을 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미국 공식 방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다.
한미정상회담 공식 일정은 29일부터 이틀간 백악관에서 환영 만찬과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협력 방향 △북핵문제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방안 △한반도 평화 실현 △실질 경제협력과 글로벌 협력 심화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방미가 정상 간 신뢰와 유대 강화,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비전 공유, 확고한 대북 공조와 포괄적 협력 기반 강화의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백악관도 이날 공식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29~30일 백악관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을 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철통같은 한미 동맹 관계 강화, 경제 및 국제 문제에 대한 협력 증진, 양국 간 우호 관계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미


이번 방미는 양국 새 정부 출범 이후 한 차원 높은 한·미 관계 발전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청와대는 특히 한미 간 굳건한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한 시기에 이뤄진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고 있다고 청와대는 강조했다.
실제 이번 회담의 가장 큰 의미는 ‘첫 만남’이라는 것이다. 정상외교의 핵심 기반은 개인적 신뢰와 유대다. 게다가 지금은 북핵·미사일 위협으로 한미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한 시기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이번 회담에서는 양측 모두 신뢰와 유대를 쌓는데 최우선 순위를 둘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정상 간의 신뢰와 유대는 각종 민감한 현안을 쉽게 풀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양측의 조율을 거쳐 이뤄지는 정상회담 결과도 주목되지만, 회담 후의 분위기 변화도 주목된다.

의제와 의미


회담 핵심 의제는 역시 북핵문제이며, 이와 관련, 한미 공조,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도 심도 있게 다뤄질 전망이다.
북핵 문제에 있어서 북핵 폐기와 한반도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지향점에 있어서는 양국 간에 이견이 없다. 문 대통령은 제재와 대화 병행을 기조로 내세우고 있으나, 이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압박과 관여’라는 원칙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
그러나 대화의 조건, 속도 등 각론에서는 이견이 적지 않아 세밀한 조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사드, 방위비, 한미FTA 재협상 등은 매우 민감한 현안이다. 이에 대해서는 신뢰와 유대를 다지는 첫 만남이므로 회담 테이블에 오르지 않을 것이란 전망과 미국 측이 강하게 압박할 것이므로 전략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