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원전 고리1호기 퇴역

Write : 2017-06-19

한국 첫 원전 고리1호기 퇴역

한국 최초의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가 가동 40년 만인 19일 0시 영구 정지돼 공식 퇴역했다.
이날 퇴역식에서 문 대통령이 “탈핵시대로 가겠다”고 선언, 고리 1호기의 퇴역은 한국 원전 정책의 전환점이 될 전망이다.

고리 1호기 퇴역


국내 상업용 원전 퇴역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은 앞서 17일 오후 6시 고리 1호기로 들어가는 전기를 차단한 데 이어 약 38분 뒤 원자로의 불을 껐다. 1977년 6월18일 원자로에 불을 붙인 지 40년 만이다.
이에 따라 가동시 300도에 달하던 온도가 식기 시작해, 19일 0시 영구정지 기준인 약 93도까지 떨어졌다.
퇴역식은 19일 오전 10시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경과보고, 치사,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탈핵시대 선언


문 대통령은 치사를 통해 원전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현재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에 대해서는 “전력 수급 상황을 고려해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신고리 5, 6호기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안전성, 공정률, 투입·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고려해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며 건설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신고리 5, 6호기는 현재 건설 중에 있으며 1/3 가량 공정이 진행된 상태다.

고리 1호기의 공과


고리 1호기는 1977년 6월18일 가동에 들어가 이듬해인 1978년 4월29일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들어갔다.
한국의 첫 원전인 만큼 공사 당시부터 논란이 많았다. 우선 3억 달러에 달하는, 당시로서는 천문학적 규모의 공사비 때문에 국내외에서 ‘무모한 프로젝트’라는 비판을 들었다. 3억 달러는 1970년 국가 예산의 1/4에 해당한다.
정부가 이처럼 ‘무모해’ 보이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것은 당시 그만큼 에너지, 특히 전력 수급이 불안정했기 때문이다. 원유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전력 생산도 충분치 않아 한창 박차를 가하고 있던 산업화에 걸림돌이 됐을 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생활도 불편했다. 또 당시 원전은 경제적이고 오염이 없는 깨끗한 에너지로 각광받고 있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영국, 미국 등에서 돈을 빌려 공사를 강행했고, 완공된 고리 1호기는 무사히 상업운전에 돌입, 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이전의 비판을 잠재우는데 성공했다.
고리1호기는 2007년 설계수명 30년이 만료됐으나 10년간 수명을 연장, 40년간 15만 기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했다. 이는 부산시 전체 사용량의 34년치에 해당한다. 한국이 산업국가로 도약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한 셈이다.
그러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등을 계기로 안전성과 환경 문제가 더욱 크게 부각되면서 원전은 ‘재앙의 불씨’로 비판대에 올랐고, 고리 1호기의 수명 연장도 좌절, 퇴역하는 운명이 됐다.
산업부와 한수원은 해체 계획서 마련, 사용후핵연료 냉각과 반출, 시설물 해체를 거쳐 2032년 12월 부지 복원까지 끝낸다는 계획이다. 총 비용은 6천437억 원으로 추산됐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