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여행실태조사

Write : 2017-10-03

국민여행실태조사

한국 국민의 해외 관광 선호도가 국내 여행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가보고 싶어 하는 해외여행지는 일본이었으며, 국내 여행지로는 제주도가 1위로 꼽혔다.


2016 국민여행실태조사 결과


이같은 결과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전국 2천467가구, 만 15세 이상 6천3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6 국민여행실태조사’를 분석해 나온 것이다. 조사에 따르면 해외 여행 의향 비율은 50.7%였으며 국내 여행은 49.3%였다.
해외여행을 하려는 이유에 대한 복수응답 가능한 질문에는 ‘이국적인 경관·볼거리’란 답변이 73.1%로 가장 많았고, ‘해외는 별로 가보지 않아서’가 44.5%로 2위였다. ‘해외여행 자체가 의미 있고 흥미로워서’라는 응답은 24.3%, ‘해외에는 즐길 거리가 다양해서’ 23.7%, ‘방문하고 싶은 국가와 도시가 있어서’ 21.4%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국내여행과 경비 차이가 별로 없어서’라는 답변도 10.2%나 차지했다.
해외 여행 선호도는 젊은 층일수록 높았다. 20대는 68.7%가 해외 여행을 가고 싶어 했으며 30대는 59.9%, 40대는 53.4%였다.
국내여행을 선택한 이유로는 '국내에 가보지 못한 곳이 많아서'가 75.1%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 여행할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아서’ 29.9%, ‘해외보다 국내 여행 비용이 저렴해서’ 16.6%, ‘선호하는 관광활동 목적지가 있어서’ 14.2% 등의 순이었다. 또 ‘해외는 언어가 불편해서’ 3.7%, ‘해외 테러·사건·사고 때문에’ 3.1% 등의 응답도 나왔다.


국내외 선호 여행지


한국인이 가장 가고 싶은 해외여행지 1위는 15.2% 선택한 일본이었다. 이어 미국이 9.7%로 2위였으며, 중국 9.0%, 프랑스 8.3%, 스위스 7.3% 등의 순이었다.
여행을 가고 싶은 국내 관광지로는 제주가 42.4%로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강원이 22.1%로 그 뒤를 이었다. 이들 두 곳은 실제 국내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휴양․관광지다. 이어 경북이 7.7%, 전남 7.0%, 부산 6.0% 등의 순이었다.


황금연휴


올 추석 휴일은 9월30일부터 10월9일까지 이어지는 장장 열흘간의 ‘황금연휴’다. 이에 따라 국내외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도 그 어느 때보다 많았다.
특히 긴 연휴로 장거리 해외 여행도 가능해 출국자 수가 급증했다. 실제 인천공항을 통한 출국자 수는 연휴 첫날인 9월30일 11만4천751명이었다. 이는 여름 성수기인 지난 7월30일 수립된 종전 최다 기록 10만9천918명을 뛰어넘은 것이다. 그러나 이 기록도 다음날 바로 깨지는 등 해외 여행 러시가 이어졌다. 이번 연휴 기간 동안 해외 여행에 나서는 사람은 110만 명 정도로 예상됐다. 인천공항은 너무 많은 인파가 몰려 출국 수속에 장시간이 소요되자 당국은 보안검색 인력을 추가로 투입하고, 항공사는 체크인 카운터를 늘리는 등으로 대응하고 있다. 
국내 여행에 나서는 사람들도 많다. 추석은 고향에서 보내되 그 전이나 후에 여행하는 것이다.
추석 연휴가 이처럼 길어진 것은 휴일 사이에 낀 하루 근무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기 때문이다. 이는 생산성도 감안한 것이지만, 국내 여행 등을 통한 소비를 증대시키려는 내수 진작책이기도 하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