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Write : 2018-04-16

세월호 4주기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16일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인천 가족공원과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엄수됐다.
앞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페이스북 등 SNS 메시지를 통해 완전한 진실규명과 미수습자 수습 계속을 약속했다.

영결·추도식


추도식은 이날 오후 3시 해양수산부와 교육부가 공동주관하고 희생자 유가족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정치권에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 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추도식에 앞서 합동분향소에서는 고인의 넋을 달래는 진혼식이 거행됐고, 이어 위패와 영정이 추도식 제단으로 옮겨졌다. 추도식은 세월호 참사 경위를 보고와 추도사, 종교의식, 헌화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같은 시각 인천 가족공원에서는 일반인 희생자 11명에 대한 영결식이 열렸다. 이들은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 중 2014년 당시 영결식을 치르지 못했던 사람들이다. 영결식은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가 주관하고,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인천광역시가 지원했다.
영결식에는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지역 국회의원, 일반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세월호 참사


인천-제주 간을 운항하던 6천825톤급 여객선 세월호는 2014년 4월16일 오전 전남 진도 인근 해역에서 침몰했다. 당시 세월호에는 승객과 승무원 476명이 승선 중이었고, 승객은 제주도 수학여행 길에 나선 안산 단원고 학생 325명, 교사 14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 사고는 선장이 제때 퇴선 명령을 내리지 않는 등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고, 해경 출동과 구조 작업도 신속히 이뤄지지 못한 탓에 대형 참사가 됐다. 구조된 사람은 172명에 불과했고, 304명이 희생됐으며 그 중 5명은 이날 현재까지도 유해가 수습되지 않았다. 특히 단원고 학생과 교사들이 희생자 대다수를 차지해 충격이 더욱 컸다.
침몰 선체는 사고 3년 만인 2017년 4월 인양, 육상에 거치됐으며, 현재 유해 수습을 위한 수색과 조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참사 이후


이 사고는 재난 대응과 안전에 대한 인식을 완전히 바꿔 놓았고, 정치적으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이어지는 촛불혁명의 도화선 중 하나가 되기도 했다. 이후 관련 법과 제도의 개선도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4주기 하루 전인 15일 메시지를 통해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겠다”며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됐고, 저로서는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며 그 사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거듭 다짐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