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 : 2017-08-11 14:04:00

EU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인 9명과 단체 4곳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

EU 대외관계청(EEAS)은 10일 언론보도문을 통해 EU 이사회가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EEAS는 EU의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기관이다.
제재 대상자로 지정된 개인과 단체는 EU내 자산이 동결되고, EU내로의 여행이 금지된다.
이로써 EU가 유엔 결의에 따라 제재대상으로 지정한 개인은 62명, 단체는 50개로 늘었다.
이와는 별도로 EU는 북한 국적자 41명과 단체 7곳을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해 두고 있다.
EU는 "유엔 결의 2371호에서 규정하고 있는 다른 제재 내용에 대해서도 28개 회원국들이 이행하도록 조속한 시일내에 법제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5일 대북 제재를 크게 강화한 결의 2371호를 채택했다.
결의는 석탄․철․철광석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수산물도 수출 금지 품목으로 새로 지정했다.
또 핵·미사일 개발에 관련된 개인 9명과 단체 4곳을 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했다.
이 외에 북한과의 신규 합작 투자는 물론 기존 합작 사업에 대한 신규 투자도 금지했다.
EU의 이번 제재 결정은 이 중 우선 개인과 단체를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한 것이다.
다른 제재를 위한 법제화 추진이란 각종 금수조치와 투자 금지 등을 말한다.

EU의 이같은 발빠른 조치는 북한이 UN 결의를 이행하도록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EU는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 뿐만 아니라 독자 대북제재도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케서린 레이 EEAS 대변인은 9일 북한에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관련국에겐 군사적 해법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를 요구했다.

현재 한반도 상황은 미국과 북한의 초강경 설전이 이어지며 긴장이 극도로 고조된 상태다.
북한은 이른바 "괌 포위 사격"을 공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무슨 일이 생길지 앞으로 알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선제공격 가능성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이다.
한편 정부는 북한에 대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10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어 현 상황을 점검하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NSC에 대해 "필요한 모든 조치" 강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