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 : 2017-09-29 14:09:02

중국이 모처럼 미국과 대북제재에 '발을 맞추는' 모습을 보였다.
자국 내 북한기업들에 대해 120일 내에 폐쇄할 것을 통보한 것이다.

중국 상무부와 공상총국은 28일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이같은 통보 사항을 밝혔다.
이는 지난 12일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의거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상은 중국 내 북한과 중국의 합작·합자·외자 기업, 해외에 설립한 북중 합작기업 등이다.
시한은 안보리 결의 통과일로부터 120일이며, 이는 2018년 1월10일까지다.
이번 조치의 감독과 집행은 각 성(省) 당국이 담당한다.
단,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서 인정하는 면제 대상은 예외다.
비영리 단체, 비상업적 공공인프라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면제 대상으로 비준을 받거나 등록된 기업은 각 성 당국에 면제 신청을 해야 한다.

이번 조치로 가장 타격을 받는 곳은 북한 단독 또는 북중 합작으로 운영하는 식당이다.
중국은 앞서 중국 내 북한 노동자들에 대한 비자 연장 제한 조치를 취했다.
여기에 폐쇄 명령까지 내려오면서 사실상 식당 운영은 불가능해질 전망이다.

중국의 이번 조치는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 움직임에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금융기관에 대해 미국 금융망 접근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북한 은행 10곳을 무더기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이는 제3국 특히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한 대북 돈줄 차단 방안이다.
이에 따라 중국 상무부는 앞서 23일에도 안보리 결의에 따른 제재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대북 석유제품 수출 제한, 북한산 섬유제품에 대한 금수 등이 이 조치에 포함됐었다.

이에 따라 미중 양국의 대북 압박 협력이 어디까지 언제까지 원활하게 이뤄질 지 주목된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28일 3박4일간 중국 방문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중국을 방문한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