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 : 2017-10-12 15:07:55

중국 체류 한국인에 대한 북한의 신변 위해 가능성이 있어 그 대상자 일부가 귀국했다.

중국은 이달 초 북한의 중국 체류 한국인 대상 납치 테러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중국 공안 당국은 신변 위해 대상 한국인 10여 명에 대해 일시 귀국을 권고했다.
외교부는 12일 이같이 파악하고 있다며, 그 중 5명은 이미 중국에서 출국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국민들도 해당 지역을 일시 벗어나 있거나 조기 귀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중국 체류 국민 보호에 나섰다.
외교부는 우선 현지 공관을 통해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동향을 지속 모니터링 하고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중국 당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향후 필요한 대응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주 선양 총영사관은 교민들에게 이같은 상황을 알리고, 각별한 유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북중 접경지역은 북한의 군이나 정보 관련 요원들의 활동이 활발한 곳이다.
또한 한국 국민들의 방문과 활동도 많다.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과 고구려 유적지, 연변 조선족 자치주 등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현지에 체류하면서 각종 활동을 하는 사람도 많고 관광객들도 많다.
북한이 이들을 대상으로 납치 등 테러를 자행하려 한다면 실행에 좋은 여건이 되는 셈이다.

북한의 한국 국민 대상 납치 테러 가능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북한은 잇따른 국제사회의 제재로 고립무원의 처지가 돼 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북중 접경지역 한국인에 대한 테러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국정원은 지난해 재외 국민에 대한 북한의 독극물 공격이나 납치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북한이 김정은의 지시로 대남공작기관 테러 공격 역량을 키우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국내 주요 여행사들과 간담회를 열어 협조를 주문하기도 했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Let's Learn Korean (Mobile)
북한 인사이드
기타 서비스
RSS Service
  • RSS Service
  • KBS WORLD Radio 홈페이지에서 업데이트 되고 있는 뉴스 및 방송 관련 컨텐츠를 쉽고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3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