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 : 2018-03-13 14:00:10

한국지엠(GM)의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요청과 관련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어 주목된다.
한국GM 회생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GM 측의 확실한 투자를 요구하는 정부와 한국 측 지원을 보장 받으려는 GM의 줄다리기가 본격화되고 있는 셈이다.

한국GM은 12일 인천시, 경남도, 산업부 등과 실무협의를 갖고 투자계획 등을 설명했다.
앞서 한국GM은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요청하고 관련 서류도 제출했다.
한국GM은 인천 부평공장과 경남 창원공장을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해달라는 입장이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면 기업은 최초 5년 동안 법인세가 100%, 이후 2년간은 50% 감면된다.
지정신청서는 해당 지자체 담당 과에 제출케 돼 있다.
지자체는 접수된 신청서를 산업부로 넘겨 외국인투자위원회 심의를 받게 된다.
심의를 통과하면 시·도지사가 해당 장소를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하게 된다.

한국GM의 외투지역 지정 여부는 투자계획에 달려있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려면 제조업 3천만 달러, 연구개발(R&D) 200만달러 이상 투자와 시설 신설 요건 등을 모두 충족해야 하기 때문이다.
심의에서는 또 이행 가능성과 국민 경제에 끼치는 영향 등도 다각도로 고려된다.

베리 엥글 GM 해외부문 사장은 한국 국회, 정부와 접촉하면서 투자 등의 계획을 언급했었다.
그 내용은 한국에 신차 2종 배정, 28억 달러 규모 신규 투자 등이다.
부평공장에 스포츠유틸리티(SUV) 신차, 창원공장에 크로스오버유틸리티(다목적차량·CUV) 신차를 각각 배정해 한국에서 연간 50만대 생산량을 유지할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외투지역 지정은 GM의 신차배정과 투자계획이 구체화돼야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한편 이날 한국GM에 대한 산업은행의 재무 실사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북한 인사이드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 Mobile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뉴스, 방송 프로그램, 한국소개 등 주요 콘텐츠와 별도의 앱으로 제공되던 On-Air, News, Podcasts, Let´s Learn Korean, Korean Cuisine의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합니다.

<

1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