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 : 2018-04-16 14:11:37

정부가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을 강력히 규탄했다.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응징에 참여하지는 않았으나 규탄 논평을 통해 지지를 표명한 것이다.

외교부는 15일 노규덕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화학무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논평은 "화학무기의 확산, 사용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 하에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화학무기가 사용되는 것, 특히 이로 인해 무고한 민간인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시리아 군은 다마스쿠스 인근 동구타 지역에 화학무기 공격을 가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지난 7일 있었던 화학무기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한 70여 명이 사망했다.
이에 대한 응징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등은 14일 시리아 화학무기 의심 시설을 공습했다.

한국은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회원국으로서 화학무기에 강력히 반대하는 입장이다.
OPCW는 1997년 4월29일 화학무기금지협정(CWC)의 발효와 함께 설립된 국제기구다.
CWC는 전세계 화학무기를 완전히 폐기하는 것을 지향하고 있다.
협정은 평화적 연구 목적을 제외한 화학무기의 사용, 개발, 생산, 보유, 이전을 금지하고 있다.
OPCW에는 세계 192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해 있으나 북한은 가입하지 않고 있다.

화학무기금지협정은 최근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시리아는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자국민을 대상으로 화학무기를 사용했다.
북한은 지난해 2월 말레이시아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해 김정남을 암살했다.
OPCW는 정기사찰은 물론, 화학무기 제조·사용 의혹이 있는 회원국 강제사찰 권한도 있다.
그러나 시리아와 북한의 사례는 이같은 노력에 찬물을 끼얹은 셈이다.

  • RSS
  • Facebook
  • Twitter
  • 인쇄
  • 목록
  • Top
prev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Internet Radio On-Air Window to KBS WORLD Radio Window to KOREA
2018 남북정상회담
청취자 만족도 조사 결과 -K
Let's Learn Korean (Mobile)
기타 서비스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 On-Air
  • KBS World Radio의 11개 언어 방송 프로그램 오디오 서비스를 모바일로 손쉽고 빠르게 청취하실 수 있는 On-Air 전용 앱입니다.

<

2 / 3

>